Detox - 영양치료 | 대구통증은 행복한재활의학과의원

Detox - 영양치료 성장 > Detox - 영양치료

Detox - 영양치료

01

detox - 영양치료

성장에 있어 영양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골고루 잘 먹으면 되지 뭘 병원에까지 가서...”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물론 골고루 잘 먹는 것은 기본 중에 기본입니다.
그러나 1993년 발표한 일본 과학기술청 식물 성분분석 결과를 보세요.

좌우로 스크롤 하세요.
비타민A 비타민C 철분 칼슘
52년 82년 93년 52년 82년 93년 52년 82년 93년 52년 82년 93년
시금치 8000 1700 150 65 8 13 3.7 0.7 55 39
토마토 4000 220 5 0.3
2000 220 2 0.1 29 22
사과 10 0 5 3 2 0.1
부추 25 15 0.6 0.6 59 50
쑥갓 21 8 1.9 1.1 90 12
완두콩 30 23 2.0 1.7 37 90
호박 54 39 0.6 0.6 24 10
배추 22 10 0.4 0.2 35 22
양배추 46 44 0.4 0.2 43 23

지금의 우리나라가 1993년의 일본보다 결코 더 낫지는 못할 겁니다. 아예 자료가 없으니까요.

02

detox - 영양치료 필요성

아무리 골고루 먹어도 아이들에게 충분한 영양을 공급할 수 없는 이유를 살펴 볼까요?

식재료 영양분 함량이 60년전에 비해 20분의 1에 그쳐

첫째, 식탁에 오르는 식재료들이 예전과 같지 않습니다. 1950년대의 시금치 한 단의 철분과 비타민C를 1990년대 시금치로 보충하려면 무려 20단을 먹어야 합니다. 토양이 산성화되고 화학비료, 산성비 등의 원인으로 야채를 아무리 먹어도 충분한 영양분을 얻기 어렵죠. 또한 성장에 꼭 필요한 아연을 보충하기 위해서는 하루에 굴 30g 또는 소고기 100g 정도를 꾸준히 먹어야 하는데 현실적으로는 어려운 이야기입니다. 그나마도 굴이 양식되거나 소가 옥수수사료를 먹고 크는 소라면 영양소 함량이 더 떨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그만큼 식재료들의 영양소 함량이 떨어져 있습니다.
둘째, 충분히 먹는다고 해도 정말 중요한 것은 우리 몸으로 흡수가 얼만큼 되는가가 문제입니다. 흡수가 충분치 않으면 먹은 것들이 그대로 빠져나가고 말죠. 우리 아이들의 장이 얼마나 건강한지 살펴 보셨나요? 장누수 증후군으로 흡수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장내에 곰팡이균이나 좋지 않은 균들이 살고 있는 경우가 아주 흔해서 먹은 것들이 제대로 우리 몸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니 애써 먹은 것이 헛수고가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방부제가 듬뿍 든 밀가루 음식, 사료를 먹고 산성화 된 몸이 된 소에서 나오는 우유, 넘쳐나는 당분 등이 원인은 다양합니다.
셋째, 환경오염이 갈수록 심해져서 중금속이나 공해물질이 몸 속에 축적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알루미늄캔 음료, 장난감이나 문구류에 든 중금속 뿐 아니라 다양한 일회용품, 대기오염, 미세먼지에 포함된 중금속 등 아이들의 성장을 위협하는 중금속과 환경호르몬들이 우리 일상에 깊이 들어와 있습니다. 중금속과 환경호르몬은 성장을 방해할 뿐 아니라 피부질환, 만성염증, 자가면역 질환 등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아이들의 성장과 건강을 위해서는 쉽게 배출되지 않는 중금속과 공해물질의 배출을 돕는 디톡스가 필요합니다. 주로 먹는 음식을 조절하고 경구용 영양제로 치료하지만 때로는 정맥주사로 고함량의 비타민과 미네랄 등을 보충해야 할 때도 있습니다.
진료신청
정보를 입력하시면 상담원이 빠르게 연락을 드리겠습니다.
이름 연락처
통화가능시간
상담내용
개인정보처리방침동의  
[개인정보처리방침 보기]